2020.02.28 (금)

신상품

농협식품-SPC삼립, 국산 농축산물 활용 '상온우동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식품은 종합식품기업 SPC삼립과 업무협약을 통해 개발한 '상온우동 2종(가락우동, 김우동)'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온우동 2종은 양사가 지난달 체결했던 국산 농축산물을 활용한 식품유통 공동사업 상생 업무협약의 첫 결과물로 SPC삼립이 연구개발 및 제조를, 농협식품이 유통을 각각 담당해 전국 농협하나로마트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식품은 SPC삼립의 수준 높은 생산기술 및 품질관리 기준을 도입해 다양한 식품군을 생산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농협식품과 SPC삼립은 양사 브랜드의 강점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국산 농축산물을 주원료로 한 가공식품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상온우동 2종은 담백하고 깊은 맛의 가락우동과 김 건더기가 풍부해 시원한 맛의 김우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리밀로 면을 만들어 다른  우동과 차별화된 쫄깃한 면발이 특징이다. 특히 SPC삼립의 40년 전통 우동브랜드‘하이면’의 제조 노하우를 활용해 국물 맛의 완성도를 높였다.


농협식품 최완해 부장은“이번 출시로 믿을 수 있는 고품질 국산 농축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많은 고객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면서,“농협에서 만든 가공식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국산 농축산물 소비촉진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PC삼립 박종환 상무는“지속 성장하는 HMR 시장에서 국산 농축산물을 활용한 상품 생산을 확대하고 제품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었다”면서,“단순히 가공식품 유통을 넘어 국산 농축산물 원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신제품 및 가공식품 개발을 통해 양사가 상호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