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포토

<포토> 연말 맞아 육군 특수전사령부 방문한 이의경 식약처장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은 연말을 맞아 16일 육군 특수전사령부(경기도 이천시 소재)를 방문해 겨우내 혹한에서 근무하는 군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는 1958년에 창설한 국가 주요행사시 경호·경비작전을 비롯한 대테러작전, 세계 평화유지 활동 등을 수행하는 전략적 신속 대응부대이자 세계 최정예 대체불가 특전 부대이다.



이 날 방문은 국가 안보를 위하여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식약처 직원들이 정성껏 준비한 위문금과 위문품도 전달했다.


이날 이의경 처장은 “국민의 안전을 위하여 국가 수호에 헌신하고 있는 군 장병들께 감사드린다”며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 등 군 장병의 안전한 식생활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