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신상품

체리부로,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회장 김인식)가 육가공 전문 계열사인 체리푸드에서 생산한 신제품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을 출시했다.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은 밥과 함께 한 번도 얼리지 않은 신선 냉장 닭가슴살을 먹기 좋게 잘라 듬뿍 넣은 신제품으로 푸짐한 양을 자랑한다. 또한 실온 보관이 가능하고 휴대가 간편해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캠핑 등 야외에서도 쉽고 빠르게 조리해 먹을 수 있다.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의 육수는 국내산 양파와 마늘, 생강, 닭뼈를 골고루 넣어 진하게 고아낸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전 연령층이 좋아하는 깔끔한 맛으로 칼국수, 만둣국 등의 요리용 육수로도 활용할 수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은 체리부로가 직접 기른 건강하고 신선한 닭으로 만들어 더욱 맛있고 든든하게 한끼를 즐길 수 있다”며 “입맛을 살리고 영양을 챙길 수 있는 푸짐한 양의 신제품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을 꼭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