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체리 먹으면 기억력, 인지기능 좋아진다" 연구결과 나와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 보건과학 대학 연구결과 발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새콤달콤한 맛의 체리는 노화예방에 도움을 주는 안토시아닌과 케르세틴 등 플라보노이드 계열의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뇌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019년 7월호 식품 및 기능 저널(Food & Function Journal)에 소개된 연구 자료에 따르면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체리 주스를 규칙적으로 마실 경우 뇌 건강에 도움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 보건 과학 대학 연구팀은 ‘타트 체리 주스가 고령자의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무작위 대조시험에서 체리 주스가 혈압을 낮추고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상태를 개선해 인지능력을 향상시킨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정상지능을 가진 65~80세 노인 37명에게 무작위로 2컵의 타트(tart)체리 주스를 12주 동안 섭취하게 한 결과
주관적 기억이 5 % 증가했고 일회성 시각 기억의 오류가 2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각적 지속 주의력이 3 % 향상했고 공간 작업 기억(spatial working memory)의 오류가 18 % 감소됐다.
연구팀은 체리의 신맛(tart) 품종과 달콤한 맛(sweet) 품종 모두가 인간의 인지 능력을 향상시킨다며 이는 체리의 항산화 및 항염작용과 협압을 낮추는 능력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2017년 영양학회지에 소개된 논문에서도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체리 주스를 12 주 동안 섭취하면 경증에서 중등도의 치매를 가진 노인에서 기억력과 인지력이 향상되는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당뇨 환자 위한 균형영양식 ‘뉴케어 당플랜’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프리미엄 당뇨 환자용 균형영양식인 ‘뉴케어 당플랜’을 리뉴얼 출시했다. ‘뉴케어 당플랜’은 대상웰라이프의 균형영양식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뉴케어’의 대표 품목으로 당뇨 환자는 물론 혈당이 높아 당 함량을 신경 써야 하는 이들을 위한 균형영양식이다. 2015년 출시돼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대상웰라이프는 당뇨 환자를 위한 영양 성분과 맛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리뉴얼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뉴케어 당플랜’은 기존 제품 대비 탄수화물 함량을 줄여 이전 제품과 비교해 탄수화물이 8% 적게 함유됐다. 또한 최근 제작 공정에 신규설비를 도입해 더욱 깔끔하고 부드러워진 맛을 구현했다. 더불어 소비자가 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고려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다. ‘뉴케어 당플랜’은 일반 음식 섭취에 제한이 많은 당뇨 환자를 위해 체계적인 영양 설계를 기반으로 맛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들이 식단 관리에 맞춰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당 함유량이 0%이며 설탕 대신에 알룰로스를 이용해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8%의 낮은 나트륨 함량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