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신상품

복음자리, 홈카페 필수템 꽃·허브·과일 담은 ‘티룸 6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복음자리(대표 김현택)가 손쉽게 홈카페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블렌딩 차 제품 ‘티룸(TEAROOM)’을 출시했다.


집에서도 카페 수준의 음료를 만들어 즐기는 ‘홈카페(Homecafe)족’을 겨냥해 출시된 이번 신제품 티룸은 ‘차를 마시는 나만의 힐링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과일과 꽃, 허브 등을 조합한 다양한 맛과 향으로 출시됐으며 음용 법도 간단해 집이나 사무실에서 간편하게 전문 카페에서 즐기던 음료를 맛볼 수 있다.

향긋한 플라워와 새콤달콤 과일을 블렌딩한 ‘티룸 플라워 4종’, 과일과 상큼한 허브를 블렌딩한 ‘티룸 허브 2종’의 총 6종으로 출시돼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티룸 플라워 4종’은 새콤달콤한 오렌지에 국화향을 블렌딩해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국화&오렌지레몬’, 우아하고 깔끔한 맛과 향을 지닌 ‘자스민&포도레몬’, 석류와 장미의 붉은빛이 매혹적인 ‘장미&석류레몬’, 달콤한 유자와 새콤한 하비스커스를 블렌딩한 ‘히비스커스&유자’로 구성됐다.

허브의 상쾌함을 담은 ‘티룸 허브’는 상큼한 레몬과 알싸한 생강을 블렌딩해 목이 답답한 날 즐기기 좋은 ‘진저&레몬’과 달콤한 유자와 청량감 가득한 페퍼민트를 블렌딩해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민트&유자’의 2종으로 출시됐다.

티룸 6종 모두 아이스티(Ice tea)를 만들 수 있는 액상형 차제품으로 원액을 물에 타는 손쉬운 방식으로 맛있는 음료를 맛볼 수 있으며, 디저트에도 사용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탄산수나 생수에 섞은 뒤 얼음을 더해 시원한 에이드를 만들거나,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우유와 티룸을 블렌딩해 달콤한 쉐이크로도 즐길 수 있다. ‘티룸 허브 2종’은 냉·온수 어디에나 잘 희석돼 사계절 내내 즐기기 좋다. 특히 ‘티룸 허브 민트&유자’는 플레인 요거트나 팥빙수에도 조화롭게 어울려 여름철 디저트 요리에 유용하다.

복음자리 마케팅전략팀 변미화 PM은 “집에서 카페 분위기를 즐기는 홈카페족을 위해 다양한 음료를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돕는 티룸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다양한 꽃과 과일, 허브를 이용해 다채로운 맛과 향을 즐길 수 있으니, 사무실이나 집 등 어디서나 특별한 나만의 카페를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음자리의 신제품 티룸 6종은 복음자리 온라인몰을 통해 6월부터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국화&오렌지레몬’, ‘자스민&포도레몬’, ‘장미&석류레몬’ 각 6900원, ‘히비스커스&유자’, ‘진저&레몬’, ‘민트&유자’ 각 5980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