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축제

봄의 전령사 산수유, 구례. 이천서 산수유꽃축제 진행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구례지역 산수유 꽃이 이번 주말에 절정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산수유 꽃축제가 열린다.

 


주행사장 특설무대에 열리는 개막행사는 의례 의식을 간소화하는 대신 군민의 다양한 축하 인사를 영상으로 ‘스무살청춘, 산수유를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영상과 무용, 음악 공연을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는 활력과 젊음을 노래하는 인기가수 ‘노라조’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전남 구례산수유꽃축제
▲ 전남 구례산수유꽃축제

 

‘산수유꽃길따라 봄마중’ , ‘영원불변의 하트지 남기기’, 산수유 떡만들기 체험 경연행사등 다양한 체험들과 인기연예인 박명수, 성시경, 소유진, 몬스타엑스 등이 출연하는 라이브 방송 '쇼! 오디오자키'와  ‘작은음악회’, ‘산수유사랑콘서트‘와  ’포크콘서트‘, ’남도전통 춤가락의 멋과 소리’ 공연,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마지막날에는 국가중요무형문화재 농악공연이 주행사장에서 펼쳐진다. 구례잔수농악을 비롯해 강릉,평택,진주삼천포,임실필봉 농악 등 우리나라 대표 농악공연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구례군 산수유꽃이 만개한  모습
▲ 구례군 산수유꽃이 만개한  모습

 

김순호 구례군수는 “20주년이 되는 이번 구례산수유꽃축제는 군민과 관광객이 즐겁고 편안히 즐길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며 “산수유 꽃놀이를 즐기면서 지리산정원이나 화엄사 등 우리지역 관광지도 둘러보면서 구례에서 봄의 정취를 만끽해 보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천백사산수유축제는 전국 최고의 수령과 수도권 최대 산수유 군락지를 자랑하고 있으며 지난 2000년부터 매년 펼쳐져 올해 20회를 맞는다. 

 

경기 이천백사산수유축제
▲ 경기 이천백사산수유축제

 

제20회 이천백사산수유축제는 이천시(시장 엄태준)가 주최하고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위원회(위원장 김재갑)가 주관해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산수유꽃이 일찍 개화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축제시기보다 일주일가량 앞당겨졌다. 

 

이천시 관계자는 “올 축제는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등 운영해 이천에서의 소중한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의보감 에서의 산수유]
- 성질은 약간 따뜻하며[微溫] 맛은 시고[酸] 떫으며[澁] 독이 없다. 음(陰)을 왕성하게 하며 신정[精]과 신기(腎氣)를 보하고 성기능을 높이며 음경을 딴딴하고 크게 한다. 또한 정수(精髓)를 보해 주고 허리와 무릎을 덥혀 주어 신[水藏]을 돕는다. 오줌이 잦은 것을 낫게 하며 늙은이가 때없이 오줌 누는 것을 낫게 하고 두풍과 코가 메는 것, 귀먹는 것을 낫게 한다.

 

 

- 곳곳에서 난다. 잎은 느릅나무 비슷하고 꽃은 희다. 열매가 처음 익어 마르지 않았을 때는 색이 벌건데 크기가 구기자만하며 씨가 있는데 또한 먹을 수 있다. 마른 것은 껍질이 몹시 얇다. 매 600g에서 씨를 빼버리고 살이 160g되는 것이 기준이다


- 살은 원기를 세게 하며 정액을 굳건하게 한다. 그런데 씨는 정(精)을 미끄러져 나가게 하기 때문에 쓰지 않는다. 음력 9-10월에 따서 그늘에서 말린다[본초]
- 술에 담갔다가 씨를 버리고 약한 불에 말려서 쓴다. 일명 석조(石棗)라고도 한다

 

산수유 열매가 빨갛게 익어 수확하는 모습
▲ 산수유 열매가 빨갛게 익어 수확하는 모습


[산수유의 효능]
산수유는 간과 신장이 말라서 진액이 부족한것을  보해주며, 진액이 새는 것을 그치게해주는 효능이 있다. 또한 한방에서의 신장은 몸의 정기를 보관하는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신장이 허해지면 몸의 정기가 새어나가게 되어 몸에 이상증상이 나타난다고 한느데 이러한 신장을 보해준다. 

 

간의 허약함도 좋게 하여 생리기는 강화와 정력증강, 요심금, 야뇨증, 출혈에도 조혈작용이 뛰어나며, 전립선과 생식기에 좋아 남자들에 좋은 효능이 있다. 또한 여성들에게는 생리통,생식기에 좋다.산수유는 근육의 수축력을 높여 어린이들의 아뇨증, 노인들의 요실금에도 좋다. 생식기관련 증상에 좋다. 

 

 

산수유는 귀울림이나, 어지러움증에도 좋고 이명에도 효과가 잇으며 눈의 피로를 해소해주면서 시력을 높여주고, 고혈압에 좋고 항암작용을 하며, 단백질 소화, 백혈구 증식, 허리와 무릎에 좋다.

 

산수유를 장기간 복용할때에는 몸이 가벼워 지고 무기력을 치료하고 원기 부족이나 남성의 발기부전에 좋으며 산만하거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분들에게  집중력 향상이 되므로 좋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