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충청도

‘상큼한 딸기향에 실려오는 달콤한 만남’ 논산딸기축제 2주 당겨 개최

3월 20일부터 5일간 달콤 향연...성공적인 딸기축제준비 본격 시동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당도 높은 논산딸기의 우수성 홍보를 위해 전년보다 2주 앞당겨 오는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논산천 둔치와 관내 딸기밭 일원에서 2019논산딸기축제를 개최키로 하고 축제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딸기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유영수)는 지난 11일 정시욱 딸기팀장을 단장으로 딸기축제기획단을 구성하고 오는 2월 1일까지 다양한 딸기프로그램 아이디어와 부스를 공모하는 등 축제의 성공적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큼한 딸기향에 실려오는 달콤한 만남’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세계 최고의 품질과 맛을 자랑하는 논산 딸기를 대외적으로 알리는 것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다채로운 체험과 품격 높은 문화행사를 통한 오감만족을 선사해 다시 찾고 싶은 논산이미지 부각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청정딸기 수확체험, 딸기홍보 판매 특별전, 딸기음식 등 딸기와 문화를 접목한 다양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은 물론 딸기의 종주지로서의 위상에 맞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 개발로 다변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청정딸기를 직접 수확하는 딸기수확체험 프로그램은 매년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선샤인랜드, 탑정호 등 논산관광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더욱 재미있고 즐거운 축제로 기획한다는 복안이다.

유영수 논산딸기축제추진위원장은 “대한민국 딸기 메카인 청정논산딸기의 명성에 걸맞게 차별화된 프로그램과 기획으로 딸기농업인은 물론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딸기축제는 2015년 논산청정딸기 산업 ‘우수특구’에 이어 2018년 우수특구 선정,  2016년 대한민국 환경대상 친환경농산물 부문 선정,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 ‘지역축제부문’에서 3년연속 수상하면서 논산 친환경딸기 브랜드의 저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