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구 운암초 급식실 화재 원인은?

URL복사

소방차.경찰차 23대 출동...급식 중단, 위탁급식 전환
"국솥 폭발, 전기 누전" 등 의견 분분...대구교육청 감사


대구 운암초등학교 급식실에서 지난달 30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재학생 930여명이 위탁급식으로 점심을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차와 경찰차 23대가 출동하고 급식실 전체가 검게 타 아수라장이 됐을 정도로 큰 화재였지만 화재원인은 ‘미상’이다.


13일 운암초교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1시40분께 급식실 조리실에서 화재가 발생, 인재는 없었으며 825만여원의 재산상의 피해를 입었다.
 

화재가 발생하면서 자동탐지기는 정상 작동됐으며 학교 관계자가 소화기로 자체진화를 시도, 조리원 등 9명이 자력대피했다. 급식실은 별관에 있었고 점심시간이 지난 때라 학생들의 피해는 없었다.


당시 일부 언론에는 선풍기 과열로 인한 것으로 보도됐으나 국민안전처에 보고된 것은 조리실 국솥 전선단락으로 발화 추정됐다.
 

이와 관련, 대구 서부소방서측은 “화재규모가 너무 커 정확한 화재원인을 밝히기 어려워 원인 미상으로 결론날 것”이라고 전했다.
 

학교 측은 “우리는 가장 빨리 복구를 해서 다시 안전하게 급식을 하는 것이 최우선이고 책임문제는 그 다음이다. 학부형과 학생들에게는 문자 등을 통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합동으로 원인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알 수 없다. 감식반에서 조사 중이고 이렇게 저렇게 추측하고 있지만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르쇠가 아니라 국가기관에서 조사한 것을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니지 않나, 학부형들도 궁금해하는데 드릴 수 있는 말이 없다. 교육청 감사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운암초교는 화재로 인해 위탁급식으로 전환했다. 화재 다음날 급하게 도시락을 싸올 것을 주문했고 급식실을 복구하기까지 3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여 위탁급식을 결정했다고 학교측은 전했다.
 

한편, 운암초 화재 원인과 관련해 조리기구 폭발 때문일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주방기구 전문가는 “아이들이 급식을 하는 곳에서 사고가 났다는 것은 여러모로 문제가 있다고 생간된다”며 급식실 화재 사진을 살펴보고 “내부 천장 전체가 무너져 내렸다면 상당히 큰 압력에 의해 폭발이 발생한 것 같다"며 "급식실 화재였다면 압력을 받을 수 있는 기기는 밥솥과 국솥 등이 있다. 큰 폭발과 충격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기 전문가는 아니지만 전기적으로 어떤 폭발이 일어난다해도 이런식으로 화재가 나거나 천정이 무너질 정도의 압력을 받는 일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구교육청은 해당 학교 화재 사건과 관련해 감사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4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