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통업계 과일믹스 열풍 '소주에 유자 섞고, 커피에 자몽 넣고'

URL복사

유통업계가 기존 제품에 과일을 섞어 만든 퓨전 제품을 속속 내놓는 등 과일믹스 열풍에 빠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참이슬의 깨끗함에 자몽 본연의 맛을 조화롭게 살린 과일주 ‘자몽에이슬’을 출시했고 무학은 좋은데이 컬러시리즈에 자몽과즙을 첨가한  ‘스칼렛’을 추가로 선보여 좋은데이 '옐로우(유자)', '레드(석류)', '블루(블루베리)', '스칼렛(자몽)'까지 라인업을 확대했다.


이는 유자 과즙 및 유자향이 첨가된 칵테일 소주 ‘순하리’를 선봉으로한 주류업계를 시작으로 두드러지고 있다.


‘순하리’가 품귀현상을 일으키며 두 달 만에 1000만병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자 업계가 앞다퉈 오리지널 소주에 과일을 믹스한 과일주를 출시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과일소주가 한때 유행이 아닌 전체적인 주류시장의 추세로 자리잡았다고 평가하며 당분간 과일주 열풍이 장기화 될 것을 예상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음료업계도 오리지널 음료에 과일을 블렌드한 음료 출시로 과일 믹스 열풍에 동참하고 있다.


멀티디저트 카페 요거프레소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유자, 자몽 등의 과일을 블렌드한 ‘스노우 아메리카노’ 시리즈를 출시 했다. 아메리카노 특유의 깊은 맛을 유지하면서도 새콤달콤한 과일의 향과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노우 아메리카노는 총 6종으로‘스노우 청포도 아메리카노’,‘스노우 자몽 아메리카노’,‘스노우 유자 아메리카노’등이다.


롯데칠성음료의 홍차 브랜드 '립톤 아이스티' 또한 홍차의 부드러운 맛과 이색적인 열대과일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립톤 아이스티'의 신제품 '망고 패션프루트'를 선보였다.


'립톤 아이스티 망고 패션프루트'는 홍차잎에 달콤 상큼한 맛이 돋보이는 열대과일 망고와 패션프루트를 섞은 홍차 음료다. 홍차의 부드러운 맛과 이색적인 열대과일 맛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유통업계의 과일 믹스 열풍에 대해 요거프레소 관계자는 “주류업계에서 시작된 과일 믹스의 열풍이 여름 시즌과 맞물리며 음료 업계 등 유통업계 전반으로 이어지고 있다”며“더운 날씨에는  갈증 해소 효과가 있는 달콤하고 상큼한 맛을 선호하기 때문에 당분간 과일 믹스 제품들의 인기가 계속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