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통영시, 미각테스트 체험관 운영 '저염 선호도' 진단

URL복사

통영시(시장 김동진)는 6월부터 한 달 동안 매주 월요일마다 보건소 민원실에서'내 입맛 알기, 짠맛-미각테스트'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총 5회 운영하며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인 나트륨과 질병의 상관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싱겁게 먹기 실천 홍보 및 '저염 선호도' 지역사회진단 조사로 이용된다.
 

짠맛 선호도 조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공급하는 표준시료인 콩나물국을 이용한 5단계의 시음용 국물로 저염 선호 정도를 직접 체험해 보는 것으로, 평소 자신의 입맛을 객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어'싱겁게 먹기'의 기준을 제시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짠맛 체험에 참여한 한 어머니는 "평소 싱겁게 먹는다고 생각했는데, 테스트에 참여한 결과'짜게 먹는 것'으로 판정이 나왔다"며 "당황스러우면서도 입맛을 아는 좋은 계기가 됐고 가족 식사를 요리 할 때도 주의 해야겠다’며 좋아했다.
 

시는 2013년부터 매년 프로그램 참여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저염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1일 권장량 2,000mg보다 2배이상 짜게 먹는 비율이 2013년 80.8%,  2014년 76.4%로 높게 나타남에 따라 심뇌혈관질환 및 만성병 예방관리를 위해 나트륨 줄이기 건강교육 및 재래시장 등 시민 밀집지역을 중심으로'나트륨 섭취 줄이기 범시민 캠페인'등을 월 1회이상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시 보건소장(박주원)은 "'싱겁게 먹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많이 증가했으나, 실제 어느 정도의 입맛이 싱거운 기준인지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데 짠맛 체험을 통해 자기의 입맛을 알아봄으로써 싱겁게 먹기 실천의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