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만 "플라스틱컵 '유아 성조숙증 초래'"

URL복사

플라스틱컵에 사용되는 합성수지 물질이 유아의 성조숙증을 초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테이크아웃 음료판매점에서 사용되는 컵, 도시락 제품의 합성수지 재질에서 나오는 가소제가 원인이다.


자유시보에 따르면 청공 대학 연구팀은 지난 3년간 성조숙증 증세를 보인 2~8세 7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 가소제가 여아 성조숙증 유발에 영향을 준다는 결과를 얻었다.


과거에는 대략 12,13세 여성이 초경을 시작했지만 현재 많은 여아들이 8,9세에 초경을 경험하고 있으며 심지어 6세에게서도 초경이 나타나는 추세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조사대상자들은 별다른 질환은 없었으나 모두 가슴 발육이 이미 시작된 특징을 보였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청공 대학 환경미량독물연구센터 주임인 리쥔장(李俊璋)은 성조숙증에 영향을 주는 원인에는 유전자, 환경, 비만, 식생활, 스트레스, 성 접촉 등이 있다면서 그중 환경적 요인 중 가장 주요한 것은 가소제와 환경호르몬(BPA 등)이라고 설명했다.


리쥔장 주임은 "소비자들은 가소제가 건강을 해치는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으며, 각종 합성수지류 용기와 신선유지랩 등 제품 성분도 개선되고 있다"며 "아직 많은 합성수지류 제품에서는 대량의 가소제가 용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