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시-본아이에프, 도시락. 팥죽 및 반찬 등 취약계층 지원

URL복사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외식프랜차이즈 업체 본아이에프(대표이사 김인호)는 취약계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2일 시청 2층 공용회의실에서 본아이에프와 '본사랑 나눔 협약식'을 체결하고 1740만원에 대한 기부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결식아동 11명에게 32주간 주 3회 도시락을 제공하고, 12월 동짓날에는 희망마차와 연계해 400여 저소득 세대에 팥죽과 반찬류 등을 지원하는데 상호 협조한다는 내용이다.
 

결식아동지원 사업의 경우 서울시회복지협의회 및 학교와 연계해, 결식아동 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12월 22일 동지 전후로는 홀몸어르신 등 40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마차 행사와 연계하여 팥죽 제공 및 반찬류 등을 지원하는 동지 팥죽 나눔 행사가 열린다.


김인호 본아이에프 대표는 “다양한 복지사업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보호하기 위해 힘써왔는데, 이번 기회에 서울시와 본사랑 나눔 사업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업의 특성을 살려 복지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근수 복지기획관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먹거리는 최소한의 보호장치이자 가장 중요한 문제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