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지역소식

괴산군, 한우타운 운영,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관광객 먹거리 제공

설문식 부지사, " 쇠고기 합리적 공급, 충북경제 4% 달성"


충북도(도지사 이시종)에서 추진하는 지역균형발전사업으로 건립된 괴산 한우직매장(이하 괴산한우타운)이 9일 오전 11시에 설문식 충북도 정무부지사, 임각수 괴산군수를 비롯한 법인회원, 축산농가, 지역주민 등 2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준공식을 개최했다. 

도는 괴산의 맞춤형 한우직매장 건립사업에 총31억 7,300만원을 투입하였으며, 한우직매장은 지난해 5월에 착공되고 12월에 준공되어 영업을 개시하였으나 지역내 구제역, AI 등 발생으로 축산농가와 고통을 함께한다는 차원에서 그동안 준공식을 연기해 왔다. 

괴산한우는 청정지역에서 사육되고 친환경 농산부산물과 고품질 TMR사료로 비육되어 1+ 등급 이상의 한우고급육 생산율이 전국 평균대비 20%이상 월등히 높아 타지역 축산농가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으며, 항생제, 호르몬제 등을 사용하지 않아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설 정무부지사는 축사에서 “괴산 한우직매장은 한우 농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여 고품질의 쇠고기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함으로서 괴산 한우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산막이 옛길 등 괴산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훌륭한 먹거리를 제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라며, 품질향상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과 한우 농가간 유대 강화로 우리 한우의 맛을 지켜 괴산군이 고품질 한우의 메카로 발전하여 충북경제 4%달성에 적극 기여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이날 한우직매장 준공으로 괴산지역은 괴강 관광지, 산막이 옛길, 충청도양반길, 수옥정관광지, 성불산 휴양단지 등 볼거리, 즐길거리에 이어 지역의 먹거리를 갖추게 되어 앞으로 관광지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한층 더 높일 수 있는 기반을 형성한 계기가 됐다. 

도는 앞으로도 저발전 지역의 발전역량 강화를 통해 ‘도농이 하나된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저발전 지역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