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닭값 하락, 프랜차이즈 치킨값 요지부동

URL복사

소비자연맹, "동네 치킨집보다 20% 비싸"


서민들이 즐겨찾는 먹거리인 닭값이 지난 해 전반적으로 하락해 자영업 점포의 치킨 가격은 내린 반면 프랜차이즈 업체 가격은 오히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 연맹 조사결과 지난해 시중에 팔린 독립 자영업점의 닭 가격은 평균 1만2333원인 반면 프랜차이즈 치킨점의 프라이드 치킨 평균가격은 1만4943원으로 평균 20% 가량 더 비쌌다.

이 같은 작년 닭 가격은 자영업 치킨점의 경우 재작년에 비해 5% 정도 값이 내려갔지만 프랜차이즈점은 오히려 4% 정도 더 오른 것이다.

양념 치킨도 자영업점은 774원 내린 반면, 프랜차이즈점은 마리당 평균 576원 올랐다.

이에 대해 지난해는 치킨의 원료인 육계 가격이 재작년에 비해 10% 이상 하락했기 때문에 프랜차이즈 치킨점의 가격인상은 지나친 폭리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편 삼겹살 구이도 비슷해 지난해 삼겹살은 수입 물량이 늘면서 자영업점 가격은 내려간 반면, 프랜차이즈 가게는 거꾸로 올랐다.

한국소비자연맹은 프랜차이즈 치킨과 삼겹살 가격에서 보듯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가계의 불필요한 외식비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