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2020 부산국제수산EXPO를 통한 수산물 안전관리 홍보

URL복사

박희옥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찬바람이 불어 옷깃을 여미고 거리에 낙엽이 흩날리는 가을이 되면 매년 국내 최대 수산종합 전시회인 부산국제수산EXPO가 개최 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개최가 불투명 했지만 다행히 11월 5일부터 7일까지 부산 BEXCO에서 개최 됐다.

  
부산식약청은 2013년부터 부산국제수산EXPO에 참여하여 수산물 안전관리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수출입 수산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 있다.

 

  
우리 식탁에 올라오는 수산물은 이제 수입산이 차지하는 자리가 커지고 있다. 2019년 수입수산물 신고건수는 10만건이 넘고 수입중량도 100만톤이 넘는데, 전체 수입수산물의 48%를 부산을 통해 수입되고 있어 안전관리에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진다. 

  
부산식약청은 수산물 수입신고가 들어오면 꼼꼼한 검사관이 서류·현장·정밀검사를 실시하고 합격 해야만 국내로 통관 될 수 있으며, 부적합 판정된 수산물은 반송 또는 폐기 조치된다.

  
일본산 수산물은 작년 4월 WTO 승소판결에 따라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계속해서 수입이 금지되며, 그 외 지역의 수산물은 매건 마다 방사능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국내 유통 수산물 또한 봄철에는 조개류에 대한 패류독소 검사, 여름철엔 횟집 점검을 비롯한 비브리오균 검사, 겨울철엔 생식용 굴에 대한 노로바이러스 검사 등 선제적으로 위해수산물을 차단하기 위해 유통단계의 수산물까지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부산식약청은 위해 우려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해 국내산은 물론 수입 수산물까지 안심하고 식탁에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제주 콘셉트 ‘빙수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제주도를 콘셉트로 한 ‘빙수 3종’을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빙수는 ▲제주오메기떡 팥빙수 ▲제주한라봉 망고 빙수 ▲제주녹차 초코 빙수 등 총 3종으로, 제주 특산물을 원료로 활용한 점이 특징이다. 먼저, ‘제주오메기떡 팥빙수’는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제주 향토 음식 오메기떡 한 개를 통째로 올려 제주 고유의 맛과 감성을 살렸다. 통단팥과 쫄깃한 오메기떡, 각종 견과류가 조화를 이뤄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고, 여기에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연유로 달콤함을 더했다. ‘제주한라봉 망고 빙수’는 상큼달콤한 한라봉 소스를 두른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애플망고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인기 플레이버 레인보우 샤베트를 올려 시원 상큼함을 맛볼 수 있는 제품이다. 이와 함께, 쌉쌀한 제주 녹차와 달콤한 초콜릿을 조합한 ‘제주녹차 초코 빙수’도 선보인다. 우유 얼음에 제주산 녹차 소스와 그린티 아이스크림을 올려 진하고 부드러운 녹차의 맛을 극대화했고, 그 위에 바삭한 초콜릿 프레첼 볼과 초콜릿 컬을 뿌려 달콤한 풍미를 더했다. SPC 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제주의 맛과 정취를 담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