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기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식음료 안전관리 부산식약청이 함께 합니다

박희옥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몰아치는 숨을 내쉬며 우연히 내다본 차창문 밖 풍경은 어느덧 가을이 깊이 왔음을 느끼게 해준다. 그러고 보니 옷깃을 스치는 바람도 제법 차다. 우리 부산식약청의 10월과 11월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달이라 느껴질 만큼 정상회의 준비로 바쁘게 달리고 있다.

 
성공적인 회의를 위해서는 각국 정상들이 편안하게 만족감을 느끼도록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 안전한 식음료야말로 가장 기초 중에 기초이다.
 
각국에서 오시는 정상 및 관계자 모두가 회의에 집중 할 수 있도록 안전한 식음료를 제공하는 것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중요한 업무이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적인 식음료 안전관리를 위해 부산식약청과 부산시는 합동점검단을 구성하여 수차에 걸쳐 사전 점검을 해왔다. 
 
지난달 7일 부터는 행사관련 호텔(식품접객업소 11개소)의 검수장, 조리장, 종사자 점검, 식품 원료 제조(공급)업체 현황조사 등을 실시하였다. 또한 조리종사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호텔별 식중독예방 현장교육을 실시하였다.
 


정상회의기간 동안은 각국 정상들이 이용 할 시설에 검식관 및 검사관, 식중독 신속검사차량 및 식중독원인조사반이  비상대기하며 식품의 안전성을 한층 더 강화시킬 예정이다.
 
부산식약청장이 행사가 진행 될 호텔을 직접 모두 점검해 보니 곳곳에서 관계자들의 마음가짐과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앞으로 남은 일주일 남짓한 시간이 지금까지 준비한 기간만큼 중요한 시간이 될 것이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처음 가졌던 다짐으로 식품안전에 임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행사장과 지정호텔에 근무 할 우리 부산식약청은 성공적인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사명감으로 맡겨진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새벽부터 근무하며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다.


정상회의 종료까지 무사하게 끝나기를 기원하여 오늘도 식음료 안전에 쉼 없이 노력해 온 검식관 및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인사와 박수를 보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