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지역소식

‘나주로 배 따러 가자’… 나주배박물관 배 수확체험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전남 나주시 배박물관이 나주배의 맛과 우수성을 알리고 가을철 수확의 기쁨을 공유하기 위한 ‘배따기 체험행사’를 갖는다. 


10일 박물관에 따르면 이번 체험은 이달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 간 시민과 관광객 600명을 대상으로 행사 당일 10시, 13시, 15시에 각각 진행될 예정으로 1회당 최대 50명까지 참여가능하다. 

특히 배따기 체험과 더불어, 학예연구사가 들려주는 나주배 역사와 재배과정을 비롯해, △배돌이 에코백(수확용 가방)꾸미기 △나주배 시식 등 참가자들에게 즐거움을 더해줄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참가 신청은 1인당 최대 5명 단체는 50명까지 할 수 있으며 비용은 1인당 5000원(나주 배 5개 수확)이다. 

접수는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포털사이트 네이버 예약을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온 가족이 함께 가을철 수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체험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특성을 살린 농업 6차산업 체험 프로그램 발굴과 지역민에게 친숙히 다가가는 박물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주배박물관은 올해 들어 △궁중음식 배숙 만들기 △배돌이 초콜릿 만들기 △생 배즙 짜기 △관내·외 유치원, 학교 단체 대상 교육 등을 운영, 현재까지 1300여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시민과 관광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