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진수 칼럼] 달라진 추석명절 풍속도

URL복사

코로나19가 세상을 지배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경계하고 조심하는 자에게는 달려들지 않으나 무시하고 함부로 하는 자에게는 어느 사이에 몸에 들어온다. 추석은 다가와 고향의 부모님을 찾아뵙고 가족들과 함께 차례를 모셔야 하는데 코로나의 눈치를 아니 볼 수가 없게 되었다.


정부는 명절에 많은 사람들이 이동하게 되면 간신히 고비를 넘긴 코로나사태가 재 확산할까 봐 추석맞이 대이동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예년 같으면 서울의 동네별로 고향을 잘 다녀오라며 출발하는 귀성객들에게 인사의 현수막이 곳곳에 걸리고 지방의 동네어귀에는 귀성객을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는데 올해는 자취를 감추고 있다. 코로나에 혼쭐이 난 탓에 지방에서는 서울사람은 오지 말라고 말리고 있고 서울에서는 집밖을 나다니지 말고 집에서 건강이나 잘 챙기라고 권유하는 현수막의 글귀가 눈길을 끈다.


서울에서는 추석 보름달 그림과 함께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집에만 있어라.'라는 문구의 현수막인 반면 지방에서는 '며늘아기야! 올해 추석은 안 와도 된데이~', '아들아! 선물은 택배로 부쳐라.’, '아범아! 추석에 코로나 몰고 오지 말고 용돈만 보내라.'는 등 재미있는 말로 코로나의 감염을 경계하는 민심을 엿볼 수 있다. 어느 지방군수는 자신의 SNS에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는 출향향우들을 대신해 군 차원에서 합동 성묘를 지냈다.’며 ‘가족과 친지를 만날 수 없는 아쉬움이 크지만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올해 추석은 고향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알리고 있다.


추석명절은 우리의 최대명절인데 고향을 찾지 못하는 심정이 오죽할까? 기다리는 부모님이나 형제들 모두가 보고 싶고 그리운 것은 인지상정일 것이다. ‘이번에는 못 만나지만 다음번에는 꼭 만납시다. 그리고 조상님들 죄송합니다. 우선 코로나는 피하고 봐야 되지 않겠습니까?’ 코로나로 인한 서로의 독백이 일치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비록 고향을 찾지 못하더라도 각자 가정에서 가족끼리 오붓하게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어린 자녀들과 송편을 빚어보고 윷놀이도 하면서 추석명절을 즐기는 동영상을 시골에 있는 부모님에게 보낼 수도 있을 것이고 햇곡식과 햇과일을 마련하여 간단한 차례상을 차려 아이들과 함께 조상에게 차례지낼 수도 있을 것이다.


근래에 와서는 명절을 옛날처럼 보내지 않고 추석풍습이 바뀌고 있다. 추석명절에 외국여행이나 국내여행을 가는 등 추석을 휴가처럼 보내는 추세이다. 그래도 나이가 든 사람들은 여행을 가서 호텔이나 리조트 같은 곳에서 차례를 지내기라도 하지만 젊은이들은 아예 추석의 풍습자체를 멀리하고 휴일을 즐기고 있다. 전통을 계승하는 차원에서 보면 슬픈 일이기는 하지만 형제자매의 수가 줄어들고 이혼과 독신이 늘어나면서 명절의 풍속도는 해가 갈수록 달라질 수밖에 없다. 정부에서는 도시이든 시골이든 마을 단위로 모든 시민이 함께 명절의 풍습을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 우리의 풍속이 사라지지 않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

 
지난여름은 비가 자주 오고 태풍마저 여러 번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가 정신없이 여름을 보냈다. 어느 듯 초가을이 성큼 다가와 하늘은 청명하고 날씨가 서늘하게 느껴지고 있다. 추석명절은 무르익은 오곡백과를 추수하여 햇곡식과 햇과일 등으로 하늘과 조상에게 감사하는 가을철 명절이나 늘 더위가 남아 있고 추수하기가 이른 시기였다. 그러나 올해는 날씨도 가을 날씨답게 시원하고 햇곡식도 출시되고 있어 제격에 맞는 추석명절을 맞은 셈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코로나사태로 인해 고향을 찾을 수 없고 전통습속을 누릴 수도 없는 추석명절이 되어버렸다. 그래도 여느 추석명절과 같이 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기는 보름달은 동쪽하늘에 떠오를 것이다. 두둥실 밝은 달을 향해 바라보고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비롯한 가족들과 친지들을 떠올리며 서로의 안부를 전하여 보자! 그리고 멀리 떨어져 있어도 소중한 가족의 정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도록 하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로카, 홈카페족 위한 간편한 스틱 액상커피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나에프앤비는 콜드에스프레소 스틱 액상커피 ‘로카 에스프레소’를 선보였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100% 아라비카 원두 추출액이 담긴 스틱형 액상커피제품으로 ‘저온고압추출’공법을 사용해 커피의 탄 맛, 쓴 맛, 텁텁한 맛을 줄였으며, 커피 본연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원두의 진한 원액만이 담겨있기 때문에 물에 한번 녹여야 하는 가루형 스틱커피와는 달리, 바로 다른 재료와 혼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1회 분량씩(15ml) 개별포장 되어 있기 때문에 위생적으로 보관 가능하며, 휴대가 용이해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제품을 편하게 음용 할 수 있다. 또, 로카 에스프레소 하나면 다양한 ‘홈카페’, ‘홈술’ 메뉴로 재탄생 된다. 우유와 아이스크림에 붓기만 하면 아이스 카페라떼, 아포카토는 물론, 소주와 맥주에 넣으면 은은한 커피향이 매력적인 이색적인 주류로 탄생한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커피향이 섞이면서 알코올향을 싫어하는 소비자들도 가볍게 ‘홈술’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샐러드 드레싱대신 사용하는 등 나만의 레시피를 활용해 다양한 ‘홈카페’메뉴로 변신 가능하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