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식품

롯데칠성,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패키징 디자인 본상 수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의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과 ‘델몬트주스 180ml 소병’ 제품이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 2019’ 패키징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인 위너(WINNER)로 선정됐다.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은 탄산의 청량감에 요구르트 발효액을 더해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살린 제품으로, 제품명 또한 요구르트와 흥얼거림의 의성어 ‘라라(LaLa)’를 합성해 만들어졌다.


제품 디자인에 귀여운 캐릭터의 윙크하는 표정, 웃는 표정, 상큼한 표정 등 요랄라를 마셨을 때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을 라벨, 뚜껑, 바코드 등 다양한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담아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다양한 패턴들이 용기에 양각으로 인쇄되어 음료를 마시는 동안 입안에서 느껴지는 요구르트 맛과 탄산의 톡톡 쏘는 청량감이 손의 촉감으로 전해지도록 한 점도 주목을 받았다.


델몬트주스는 햇살을 가득 받고 자란 건강하고 신선한 과일을 원료로 사용한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태양을 모티브로 한 기하학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이다. 주스의 내용물 색상과 조화를 이루며 과일별 정체성이 드러나도록 삼각형 패턴 디자인이 적용되어 가시성을 높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곡선 구간이 없는 일자형 유리 용기를 활용해 내구성을 강화한 점도 돋보였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까지 하게 되어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지난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가 패키징 부문 본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로 앞으로도 더 나은 사용자 친화적 패키징 디자인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기고] 비브리오패혈증 사전예방 일선현장에서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여름에서 초가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특히 만성 간질환자나 노약자의 경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수산물 안전관리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매우 위험한 존재이다. 그러나 다행스러운 것은 몇 가지 사항만 유의하면 사전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최 일선 현장에서 예방관리를 위한 관계기관 협업 활동에 대해서 소개하고 비브리오패혈증의 특성과 예방수칙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부산식약청에서는 6월 부산.울산.경남지역의 관계기관(단체)와 함께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협의회를 개최하고 지난 6월 24일부터 오는 8월말까지를 특별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보면 특별히 올해에는 식약처에서 개발하여 운영 중인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에 경고 이상으로 예보되는 해역의 해수욕장과 항.포구 바닷가 주변 횟집 등을 대상으로 매주 관할 지자체 및 소비자 위생감시원과 합동 위생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생식용 어패류를 보관하는 수족관물 검사결과 비브리오균 오염이 확인되는 경우 보관중인 어패류는 생식용 사용을 금지하고 수족관물을 소독해 교체한다. 여행객과 수산물을 판매하는 영업자 등을 대상으로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과 위생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