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일본수익 재투자 목적으로 만든 것이 롯데”

URL복사

롯데호텔서 기자회견 열고 서투른 한국어로 대국민 사과문 발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과 반 롯데 정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동빈 회장은 1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어눌한 한국말로 "1967년 롯데제과를 시작으로 설립된 한국롯데는 신격호 총괄회장께서 일본에서 번 수익을 고국에 투자하겠다는 일념으로 설립했다"면서 "아버님께서는 한국에서 발생한 수익은 지속적으로 한국 롯데에 재투자하셨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어 "한국 롯데는 기업 공개를 통해 소유구조가 분산되어 있다"면서 "국내에 상장된 8개 계열회사 매출액이 그룹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기업"이라며 "이번 일을 통해 아버님께서 조국에서 평생 쌓아오신 명성과 창업정신이 훼손된 것에 대해 자식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신동빈 회장은 L투자회사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L투자회사는 1~12회사 등 총 12개의 법인으로 나눠져 있으며, 호텔롯데의 지분 72% 가량을 갖고 있는 최대주주다.

 

L투자회사에 대해 “1972년 롯데호텔 투자 시작 당시 10억 달러라는 대규모 자금을 투자할 수 없어 일본 롯데제과 등 다수의 일본 롯데 계열 기업이 공동으로 투자했다면서 이 회사들은 오랜기간 롯데호텔의 주주로 남아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0년대 들어 일본 롯데제과 등이 사업부문과 투자부문을 분할했다면서 분할된 투자부문에서 남은 법인들이 오늘의 L투자회사라고 밝혔다.

 

하지만 신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떤 경위로 L투자회사들의 대표이사에 본인이 취임했는지, L투자회사의 지분 구조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 구성에 대해서는 롯데홀딩스의 지분은 3분의1이 광윤사, 3분의1이 종업원지주회(우리사주), 나머지 3분의1이 임원들이 컨트롤할 수 있는 자회사나 집안 등이 갖고 있다면서 내 지분은 1.4% 밖에 되지 않는다아버지의 뜻은 기본적으로 종업원, 임직원의 지시를 받고 경영하라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오는 17일 열릴 예정이다.

 



영상 / 노태영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